메뉴

닫기

본문내용

백현조

울산광역시의회 의원 백현조 (白鉉祚) 입니다.
언제나 시민여러분의 입장에서 열심히 발로 뛰는 울산광역시의회 의원이 되겠습니다.
  • 소속정당 : 국민의힘
  • 선거구 : 북구 제3선거구 (효문,양정,염포, 강동동)
  • 사무실 : 052-229-5038
  • 핸드폰 : 010-3801-8364
  • 이메일 : bh6605@hanmail.net
HOME > 보도자료

보도자료

백현조 의원 인구감소 위기대응 관련 논의

  • 작성자 : 홍보팀
  • 조회수 : 64
  • 작성일 : 2024-05-23
“생활인구 정책으로 인구감소 위기대응”
백현조 시의원, 울산시 경제활동하는 인구에 초점 맞춰야

지속적인 인구 감소를 겪는 울산시의 감소 추세를 되돌리는 데 의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울산광역시의회에서 단순히 타지역으로부터의 인구 유입을 꾀하기보다 청장년 일자리 창출과 정주여건 개선, 생활인구 확대 등의 방법으로 도시 활기를 다시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백현조 울산시의원은 23일 오후 1시 10분 시의회 2층 의원연구실에서 시 관계 공무원들과 업무협의를 열어 전반적인 인구 현황 및 추세를 점검하고, 현실적인 인구정책 마련을 위한 자리를 가졌다.

울산시 인구는 5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하다 최근 들어 조금씩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전국 17개 시·도 중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청년 인구 상황은 더 심각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의 전체인구 대비 청년(19세~34세) 비율은 18.3%로 전국 평균 19.6%보다 낮고, 전국 인구로 따지면 2%에 불과하다.

백 의원은 “수도권 집중화 현상은 전국적인 현상이지만 이 중에서도 울산시민은 78.6%가 울산 밖으로 이주하는 것을 희망하고 있어 탈울산 현상은 갈수록 더 심각해질 것”이라며 “울산시가 청년 맞춤형 일자리 창출, 정주여건 개선 등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시민들은 ‘구직, 취업, 직장’, ‘문화, 여가 및 생활편의 시설 부족’ 등의 이유로 울산을 떠나려 한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 공무원은 “인구정책은 중·장기 사업이 많고 행정절차 이행 등으로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를 이루이 어려운 점이 있다” 며 “인구정책 성과 및 실적 평가를 통해서 정책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인구구조 변화 대응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백 의원은 “타 지역에 살면서 경제·문화 등의 생활을 울산에서 영위하는 ‘생활인구’를 장기적인 차원에서 울산에 정착시킬 다각적인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생활인구 확산을 먼저 일상화시킨 뒤, 그 토대 위에서 실효성 있는 인구감소 방지 대책이 나올 수 있다는 이야기다.

생활인구는 주민등록 인구인 ‘행정인구’뿐 아니라 월 1회, 하루 3시간 이상 체류하는 사람을 의미하며 외국인도 포함된다. 정주 인구와 체류 인구를 포괄하는 개념으로 최근 인구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들이 ‘생활인구 늘리기’를 통해 인구위기 대응에 나서고 있다.

끝으로 백 의원은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으로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 시켜 모든 세대가 행복하고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며, “울산시의회도 인구위기 대응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방안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